2007년 12월 17일 월요일

세상살이


거리, originally uploaded by Ki-young Choi(최기영).

내 노력으로 어찌할 수 없는 일이 꼬이기 시작하면 정말 답이 없다.

...

그저 한숨을 쉬는 수 밖에. 고작 한달 앞의 일이 이토록 뿌옇게 보일 수가 없다.

UPDATE 2007.12.18.
하긴, 사는게 원래 그렇지 않은가? 야간운전에서 1 km 앞을 내다보고 운전하는 사람은 없다. 20 m 앞을 보면서 최대한 안전하게 운전하는 수 밖에. 중요한 건 길을 벗어나지 않는 것. 힘내자.

댓글 1개:

  1. 지혜롭고 현명한 오빠.
    힘내. 기도할께.

    답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