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2월 24일 화요일

어처구니 없는 예산 삭감

연구실에서 총 기간 5년인 정부 지원 과제를 진행중이다. 차세대 기술 연구로 분류되는 것으로 5년이라는 기간동안 기반기술 연구부터 어느 정도 상용화 가능한 단계의 샘플까지 만들어 내는 것이 목적이다.

2년차에 접어든 올해, 갑작스럽게 R&D 예산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20% 의 예산 삭감을 통보받았다. 우리만 삭감 당한게 아니라 우리와 같은 사업단에 소속된 다른 과제들도 모두 삭감되었다고 한다. 연구 과제 시작 단계도 아니고 1년동안 진행해 온 과제의 연구비를 일괄 삭감하다니, 콩과 멧돌을 모두 준비해 놓았는데 어처구니를 빼앗아 간 형국이다. 처음 연구 과제를 기획해서 모집했을 때는 그만한 예산을 확보해 놓았으니 진행했을텐데 예산이 부족하다니. 도대체 5년짜리 연구 계획서는 그럼 왜 받은건지. 1/5 연구비 삭감이면 5년 과제를 4년으로 줄인거나 마찬가지인데 연구는 이미 시작되었고 장비도 이미 구매했거나 구매 진행중인데 이제와서 연구 계획을 전면 재조정해야 할 판이다. 20%면 도저히 연구비를 아껴서라도 기존 계획대로 진행하는 것이 불가능한 수준의 삭감이다.

올 초에 참석했던 어느 워크샵에서 정부에서 R&D 예산을 확충해서 올해 신규 과제를 많이 배정할거라는 말을 들었다. 그 이야기를 들으면서 주위에서 정부가 경기부양책의 일환으로 R&D 예산을 대폭 늘렸나...하는 웅성거림이 있었다. 그런데 내 생각에 기존 대형 과제들의 연구비를 삭감해서 그걸로 자잘한 과제들을 많이 만든게 아닌가 싶다.

만일 그렇다면 공기업 신입사원 월급 깎아서 행정인턴 뽑은 것과 마찬가지.

설마 국가의 차세대 산업을 위한 기반기술 연구의 연구비를 깎아서 포크레인 비용 대 주는 것은 아니겠지. ㅡ_ㅡ;;;



댓글 1개:

  1. 행정인턴 뽑듯이 삽을 대량으로 구입하지는 않을까요? ㅡ.ㅡa;;;;

    답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