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2월 31일 토요일

Good bye 김문수

안상수씨의 보온병 포탄 해프닝 이후 소재가 변변치 않아 무릎을 치게 만드는 풍자를 못하던 네티즌들에게 김문수 도지사가 대어급 소재를 던져줬다. 아마 2011년 최고의 풍자거리가 아닐까 싶다. 그리고 기대했던 만큼 다양한 풍자들이 쏟아지고 있다. 그러나 그러한 재미를 떠나서 이 사건은 선출직 공무원에 불과한 도지사가 실제로는 얼마나 우리 위에 군림하고 있는지에 대한 우울한 현실을 보여주고 있다.

김문수 도지사 측에서 찾아낸 변명거리는 "관등 성명을 대야 하는 규정을 어겨서 당황했다" 라는 것인데 한마디로 손발이 오그라 들 정도로 민망한 변명거리다. 상식적으로 긴급상황 신고 전화로 전화한 사람이 용건도 밝히지 않고 계속 자신이 도지사라며 상대의 관등성명만 물어본다면 장난전화라고 인지하는게 당연하다(규정이야 어떻든). 쉽게 말해서 당장 자기 부모가 쓰러져서 119에 전화했는데 상대가 관등성명을 대지 않았다고 해서 용건도 말하지 않고 수차례 다시 전화해서 관등성명을 요구할 사람이 있겠는가 하는 점이다(나라면 오히려 관등성명을 대느라 시간 끄는 상대에게 화가 날 것 같다. 무슨 김수환무거북이와두루미 찾을 일도 아니고). 더욱이 김문수씨가 전화해서는 관등 성명 요구에 앞서 '도지사입니다' 를 수차례 강조했다는 점(알아서 좀 기어라 라는 뜻으로밖에 해석되지 않는), 그리고 실제 긴급 상황이 아닌 정치 행보(시설 방문) 중 일종의 보여주기식 돌발 행동의 일환으로 전화를 했다는 사실로 비춰볼 때 '관등 성명을 대고 안대고'를 이번 사건의 주요 이슈로 삼을 수는 없는 일이다.

따라서 당사자를 불러서 사과를 했든 안했든가를 떠나서 그 자신이 갖고 있는 태도 자체의 문제에 대해 인지하고 대중에게 사과하지 않은 이상 이 문제는 정치인 김문수씨에 대한 평가 수준을 대폭 낮추는 일종의 기준선이 될 것이다. 아마 이후의 모든 정치적인 행사, 즉 선거때마다 꼬리표처럼 따라다닐 것이다.

모두가 기피하는 귀찮고 어려운일을 하겠다고 나서는 사람이 있다는 건 고마운 일이다. 더욱이 그런 일을 하겠다는 사람이 여럿이어서 투표를 통해 선출할 수 있다는 건 행복한 일이기도 하다. 왜냐하면 앞에 나서서 일을 하는 것보다 뒤에서 결과를 놓고 비아냥 거리거나 비판하는게 비교할 수 없이 쉽기 때문이다. 따라서 그런 경우 그 일을 짊어진 사람에게 어느 정도의 보상을 해주는 것 자체를 마다할 필요는 없다. 그런 면에서 선출직 공무원들이 약간의 권력을 누릴 수 있게 해주는 것 자체는 적절한 보상이라고 볼 수도 있다. 그러나 그러한 보상 전에 암묵적으로 합의된 내용은 '항상 선출직 공무원은 시민의 아래'에 있다는 표면적인 자세를 보여야 한다는 점이다. 이번 사건에서 김문수씨는 바로 그 지점을 넘어섰다. 기다렸다는 듯이 시민의 위에 있는 최고 권력자라고 인지하고 있는 듯한 그의 여러 행동들에 대한 불만이 이번 사건을 기점으로 터져나오고 있다. (소방헬기 이용 건수와 같은. )

이전에도 그다지 높은 순위는 아니었지만 이번 사건을 빌미로 김문수라는 이름을 아예 정치인 리스트에서 지워버린 유권자가 비단 나 한명 뿐은 아닐 것이다.

Good bye 김문수씨. 당신이 유시민을 이기고 도지사에 오른 그 날이 어쩌면 당신 인생 최고의 전성기였는가 봅니다. 솔직히 당신에게 표를 줬다면 좀 열불이 나겠지만 당신에게 표를 주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던 나이기에 나 자신의 선견지명에 대한 만족이 더 크게 다가오는군요. 부탁이 있다면 2012년 이후엔 정치판에서 당신 얼굴을 보지 않았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