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월 29일 일요일

오늘 이래저래 집 배치를 바꾸면서 책장에 있던 책도 함께 정리를 했다. 기준은 다시 보지 않을게 확실한 책은 정리해서 버리든가 기증하기. 그런데 그렇게 정리하다 보니 전공 관련된 물리학 서적들에 여러권 나왔다. 잠깐이지만 상당히 깊이 망설였다. 사실 그 책들을 다시 볼 이유는 없다. 기획 파트로 옮긴 지금 내가 물리학 서적을 뒤적일 일도 없고 설사 기획을 떠나 다시금 R&D 부서로 옮긴다 해도 양자역학과 비선형 광자결정 구조에 대한 공부가 필요한 분야를 할 가능성도 없다.

그동안 그런 사실을 몰라서 전공 서적들을 남겨 두었던 것은 아니다. 책을 남겨둔 가장 큰 이유는 내 지나간 시간에 대한 기념품과 같은 역할을 이 책들이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1995년부터 2009년까지 14년이라는 시간동안 몸담아 왔던 물리학이라는 학문에 대한 생각의 되새김질을 하는데 이 책들이 필요했다. 불온 서적이 아니라는 군부대 도장이 찍힌 책들도 있으니 군대에 있는 동안에도 쉬지 않고 읽은 책이라고 할 수 있다. 그렇게 14년을 붙들고 있었던 책들이다. 그 시간이 나로 하여금 쓸데가 없으면서도 버리지 않고 갖고 있게 했었다.

하지만 갖고 있는다고 해서 실질적인 필요가 있었던 것도 아니고 그런 감상적인 행위가 내게 큰 의미를 주는 것도 아니다. 내가 물리학을 공부했다는 증거는 박사 학위와 집 장식장에 놓여 있는 학위패면 충분하지 않을까?

그래서 오늘부로 그 책들을 정리하기로 했다. 그 책들이 차지하고 있었던 공간은 지금부터의 날 위해 필요한 다른 책들로 채워 나가자. 그것이 어떤 종류의 책이든(요즘 같아서는 인문학 서적이어야 할 것 같기도) 한권 한권 다시 비어버린 내 책장을 채우자. 혹시 아는가? 그렇게 채우다 만난 책이 물리학 서적 만큼이나 내 인생에 큰 획을 그을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