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3월 18일 일요일

휴일 단상

#1
어제 서울 대공원에서 나름 피곤했는지 두 아이들이 늦게까지 자준 덕에 아침에 여유있게 시간을 쓸 수 있었다. 그 틈을 타서 집에 있는 아이맥의 OS를 레오퍼드로 업그레이드 했다. 너무 무겁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빠르게 잘 동작했다. 땡큐 SH.

#2
아이들 동영상과 사진으로 하드디스크 용량이 부족해서 며칠전 외장 하드를 하나 샀다. 그런데 문제가 있는지 파일들을 복사하다 보면 읽고 쓸 수 없다면서 에러가 난다. 걸려도 하필.... 내일 연락해서 교환해야 하는데 인터넷으로 장사하는 작은 업체라서 좀 귀찮을 것 같다.

#3
날이 좋아서 얼마 전부터 별러 왔던 화분 분갈이를 했다. 전에 비하면 큰 화분으로 옮겨줬느니 튼튼하게 잘 자라렴. (별로 식물을 잘 키우는 편이 아니라 좀 걱정)

#4
아내가 두 아들과 함께 낮잠을 자는 사이에 아내의 갤럭시의 ICS업그레이드를 했다. 마치 보고 있었다는 듯이 업그레이드 끝나자 마지 나온 아내 덕에 많이 사용해 보진 못했지만 확실히 전보다 부드러워 졌다. 아내도 대단히 만족스러워 했다. 한두번의 마이너 튜닝이 필요하긴 하지만 내 아이폰 4S가 갖고 있던 부드러운 동작에 거의 근접했다. 갤럭시로 살걸 그랬어. 값도 더 쌌는데. ICS로 업글된 갤럭시와 비교하니 딱히 아이폰이 더 좋다고 말할만한 것도 없는듯 하다. 괜히 무겁기만 하고. ㅡㅡ

#5
아홉시에 통신사에서 전화가 와서 우리집 아이피로 디도스 공격이 가해지고 있다고 KISA에서 연락이 왔단다. 그래서 그럴리가 없다고, 우리집은 G5 맥이고 현재 꺼져있는 상태라고 했다. 원격 데스크탑으로 점검을 해도 되겠냐고 하길래 맥인데 가능 하냐고 했더니 한참을 있다가 내일 전화하기로 했다.

뭐 어쨌든 오랜만에 네트워크 관련 용어를 들었다. 대학 1학년때 과 서버를 해킹해서 들어가려 했던 이후로(이때는 걸려서 학과장님한테 경고 받았었다) 한동안 그런 재미에 살았었는데. 한 5~6년은 되지 싶다. 절정을 찍었던 건 한양대 리눅스 유저 그룹 서버 관리하던 때였지 싶다. 외부 공격도 문제였지만 root권한 뺏으려던 몇몇 내부 인물들 때문에 더 힘들었었다. 그런데 참 즐겁게 지내긴 했었는데. 요즘은 그런 스릴과 재미가 없단 말이지. GNU활동도 공식적으로 그만 뒀고.

어쨌든 하루 집에서 푹 쉬었더니 컨디션이 많이 회복됐다. 다시금 다음 한주일 열심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