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2월 8일 토요일

로마인 이야기

지인이 보내준 로마인 이야기를 읽으면서 드는 생각.

역사는 집단의 성과에 대해서만 기록할 뿐 개인의 희생은 기록하지 않는다. 1970년대로 상징되는 급속한 경제 발전기에 희생한 이들을 지금 당장 우리가 챙겨야 하는 이유다. 그렇지 않으면, 과연 후세의 역사가들은 뭐라고 기록할까? 아마도 단 한줄, "경제 발전의 과정에서 사회의 부가 고루 분배되지 못하는 부작용도 있었다." 로 묘사되지 않을까. 그렇기 때문에 국민에게 희생을 강요해선 안된다. 정치가들은 국민들에게 희생을 말 할 수 없다. 올바른 정치가라면 희생이 아닌 권리와 의무를 말할 것이다. 허리띠 졸라메달라고 말하기보다 납세의 의무와 권리를 말하고 그 혈세를 어떻게 사용해서 사회를 건강하게 만들 것인지를 말해야 한다.

역사가 개인의 희생을 기록하는데 소극적인 것은 정치인들이 역사에 맡긴다는 말을 남발하지 말아야 할 이유이기도 하다. 정치가들은 현재를 위해 일하는 사람들이지 후손을 위해 일하는 사람들이 아니다. 그들에게 표를 던지는 사람들이 현재를 사는 이상 어떻게 포장하든 그들은 현재에서 평가 받는 것이 옳다.

박정희 대통령에 대한 평가도 역사를 운운 해서도 안된다. 그가 이룬 결과물에 대해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직접 체험한 이들이 살아있는 지금. 지금이 바로 그를 평가해야 할 시점이다. 모호하게 역사로 넘어가는 순간, 희생한 이들은 잊혀지고 국가가 이룬 경제적 성과를 발표한 그의 목소리만이 남게 된다. 옳지 않다.

위안부 문제 역시 역사로 넘겨선 안된다. 희생된 분들이 남아있는 지금. 지금이 그 문제를 매듭지을 시점이다. 그럴지 않으면 '증언' 이 아닌 '증거'만으로 다투게 되고 역사의 밀당이 항상 그렇듯 적당한 선에서 타협하게 된다. 그리고 역사는 단 한줄로 이렇게 기록할 것이다.

"전쟁의 와중에 희생된 여성들도 있었다."

...막아야 한다. 현재의 의지로 매듭지을 수 있는 것들이 역사로 넘어가는 일들은 막아야 한다.

2012년 12월 2일 일요일

2012년 12월 첫 주말


#1
항상 멀리 다니기만 하다 집 근처에 제법 괜찮은 박물관이 있다는 아내 말에 아침에 일어나서 온 가족이 차를 타고 집을 나섰다. 용인시에 있는 경기도 어린이 박물관이라는데 20분 정도만 가면 되는 가까운 거리였다. 가 보니 경기도 박물관과 백남준 아트센터 옆에 있는 곳이었는데 박물관이라기 보다는 아이들 체험/놀이 시설에 가까웠다. 최근 유행하고 있는 키즈 카페를 초대형으로 지어놓은 것 같은 모습이었는데 질적인 수준으로 보면 훨씬 우수했다. 입장료도 저렴해서 경기도민에게는 2천원의 입장료를 받았는데 일반적인 키즈카페의 2시간 이용 요금의 1/5 ~ 1/10 정도 수준. 소방관 복장도 해보고 의사 복장도 해보고 이런저런 사진도 찍고 체험도 했는데 나이가 조금 더 들어서 아는게 많아질 수록 건물 여기저기 다니면서 체험할 수 있는 곳이 더 많은 듯 했다. 기대했던 것 보다 괜찮은 곳이어서 자주 다닐 듯 하다. 입장객 수를 규제하고 있어서 조금 늦게 가면 건물 밖에서 줄서서 기다려야 한다는 점이 주의사항.

#2
박물관에 다녀와서 두 아이들과 아내는 낮잠을 자라고 방에 밀어넣어 두고 자전거를 꺼내서 오산천으로 라이딩을 다녀왔다. 날도 조금 춥고 쉬고 싶기도 했는데 몸이 찌뿌드 한게 아무래도 다녀오면 개운할 것 같아 중무장을 한 채로 자전거를 끌고 집을 나섰다. 중간중간 라이딩을 하긴 했었어도 오산천까지 다녀온 건 근 한달만 이었다. 날이 추워서인지 오산천까지 가는 길에도 다른 자전거를 보지 못했고 오산천에서도 방해받지 않고 혼자 달릴 수 있었다. 지난번에 갔을 땐 코스모스가 가득 피어 있었는데 오늘 가보니 갈대가 온통 뒤덮고 있었다. 그만큼 시간이 흘렀다는 이야기. 어쨌든 왕복 25km 정도의 거리였는데 생각보다 컨디션이 좋았다. 오히려 예전에 다닐 때 보다 확실히 덜 힘들었다. 그 당시에 좀 무리하게 타서 피로가 누적되어 있었던 건지 아니면 체력이 좋아진건지는 모르겠다. 어쨌든 그렇게 다녀오고 나서 샤워하고나니 지난 한주간의 피로가 싹 가신 듯 개운했다.

#3
집에 먹거리가 떨어져서 다시 온 가족이 차에 타고 근처 이마트로 장보기를 나섰다. 나간김에 머리도 깎고 왔는데 다시 짧은 머리로 스타일 변경. 내일 출근하면 또 군대가냐고 사람들이 놀릴 듯. 뭐...그정도 짧기는 아니지만 지난번에도 그랬으니. 찬거리들을 포함해서 호빵과 과자, 아이스크림까지 잔뜩 사왔는데 애석하게도 둘째는 오는 차 안에서 골아 떨어진 탓에 그대로 침실로 직행. 첫째와 어른 둘이 베스킨라빈스 한통과 호빵을 놓고 작은 파티중. 한주의 마무리 치고 나쁘지 않은 것 같다. 첫째가 내가 고른 피스타치오 아몬드에 내 숟가락을 못대게 한 것만 뺀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