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4월 29일 월요일

순대국, 자전거, 목욕

어제 두 아이들에게 처음으로 순대국을 사주었다. 평소 되장국을 좋아하는등 입맛에 관해 까다롭게 굴지 않는 편이라 잘 먹지 않을까 기대는 했었는데 기대했던것 보다 훨씬 잘 먹어서 깜짝 놀랬다. 첫째도 둘째도 최고라며 손가락을 치켜들어가며 아구아구 먹어대는 통에 공기밥을 하나 더 시켰을 정도.

점시을 늦게 먹고 나선 동물이 보고 싶다는 첫째 때문에 갑작스레 에버랜드에 갔다. 원래 서울 대공원에 가려 했다가 차가 너무 밀려서 포기한터라 아내와 서로 쳐다보다 가기로 합의하고 다녀왔다. 사실 목적은 자전거. 어린이날 선물로 실은 유아용 자전거를 사줬는데 어제 아침에 조립을 해놔서 그걸 아는 첫째가 조바심이 나 있었던 것. 동물원 포기하곤 동네 공원 가려 했었지만 아이가 아침에 악속한대로 동물 보러 가자는데는 달리 할 말이 없었다.

둘째와 서로 자전거 타겠다고 엄청 싸을것 같더니 나름 무난하게 서로 번갈아 가며 타서 엄마 아빠를 기쁘게 해줬다. 기특한 녀석들! 암튼 자전거  때문인지는 몰라도 에버랜드 있는동안 두 녀석 모두 너무나 행복해하고 잘 놀아서 아내와 나도 덩달아 행복했다.

집에 돌아와 두 아들과 욕조에 따뜻한 물을 받아놓고 같이 들어가 셋이서 깔깔거리며 물장난을 하며 든 생각은 부모라는 존재가 된 이후 참 단순해 진 것 같다는 것. 아이들이 웃으면 행복해하고 울면 불행해 한다.

그래서 결론은?

하루종일 웃음이 끊기지 않았던 아이들 덕분에 너무나 행복으로 충만했던 하루였다는 것.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