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7월 26일 금요일

짧은 생각정리

애틀란타, 덴버, 보스톤, 신시네티, 콜롬버스, 렉싱턴, 피닉스 를 거쳐서 이번 출장의 마지막 기착지인 LA에서 아침 식사를 하고 있다. 오늘 포함 남은 이틀은 여유있는 일정이니 한숨 돌릴 수 있어서 좋다. 우중충한 애틀란타가 아닌 캘리포니아 남부의 햇살 아래에서 시간을 보낼 수 있게 된 점은 덤.

애초 석달이던 출장이 2주로 줄었으니 다행이라고 해야 겠지만 그 짧은 기간으로 외할머니의 마지막 가시는 길을 지켜드리지 못했으니 어쩌면 가장 길었던 출장이 아니었을까 싶다.

출장 자체도 쉽지 않았다. 어느 곳에서는 몇주 전 약속한 일정임에도 불구하고 문전 박대를 당했고 어느 곳에서는 가져간 자료를 제대로 소개도 못하고 가격만 추궁 당하기도 했다. 호텔에서, 렌터카 데스크에서, 택시에서 내 예악 정보를 보거나 어디 다니냐는 질문을 통해 직장명을 알고 나선 엄지 손가락을 치켜들며 최고의 회사라고 이야기 하는 일반인들의 모습과 너무나 대조되는 모습.

이미지가 중요하게 먹히는 컨슈머 시장과 기업 시장은 달라도 너무 다르다. 여기선 단순하지만 가혹한 논리만 통용된다. 얼마나 당신의 이익을 양보해서 내게 돌려줄거냐는 질문. 개인은 인격이 있지만 법인은 인격이 없다. 그래서 그 첨예한 창끝에 서서 줄다리기를 해야 하는건 항상 어렵다.

하지만 그래도 개발을 뛰쳐나와 이곳에 서기로 한건 결혼 이후 가장 잘한 결정인듯 싶다. 계속 개발 라인에 있었다면 어떻게 이렇게 넓어진 시야를 가질 수 있었겠는가. 이건 능력의 문제가 아니라 경험의 문제이기 때문에 더욱 그렇다. 유독 한국의 개발자들은 시장의 흐름과 동떨어진, 오로지 개발에만 매달리는 경향이 있다. 어찌보면 순진한 하지만  조금은 답답한 곳. 성향이 맞다면 모를까 나와는 맞지 않는다.

어쨌든 이곳에서 얻게된 약간의 여유를 이용해 고민중인 것들을 정리해봐야겠다. 어떻게 하는게 최선인지. 아니. 어떻게 하는게 가장 후회를 남기지 않는 방향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