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8월 31일 일요일

미꾸라지


아이들이 다니는 문화센터에서 이번주에 미꾸라지가 소재인 프로그램을 진행했나보다. 어제 집에 와보니 아이스커피 컵 두개에 미꾸라지 몇 마리가 나눠서 담겨 거실 TV 앞에 놓여 있었다. 참 난감했다. 열대어도 아닌 미꾸라지를 아이들에게 나눠주고 집에가서 잘 키우라고 했다는데 신이 난 아이들과 달리 키울 방법이 없는 부모 입장에선 곤란한 선물(?) 이기만 할 뿐.

저녁때 아내와 둘이 곤란하다는 얼굴로 서로 쳐다보는 사이 이미 한차례 미꾸라지가 점프를 해서 탈출을 감행했다. 손으로는 미끄러워서 잡을 수 없어 휴지로 감싸고 다시 넣으면서 집에서 키울 수 없다는 생각을 굳혔다. 키울만한 어항도 없는 입장에서 좁은 물컵에 그대로 둬 봐야 결국 죽이기만 할 것 같았다.

그 때부터 아이들을 설득하기 시작. 처음엔 대단히 어려울 거라고 생각했는데 자연 다큐멘터리를 즐겨 본 탓인지 아이들은 미꾸라지가 원래 살던 환경으로 돌아가야 신이 나서 더 잘 살거라는 이야기를 어렵지 않게 납득했다. 진흙이 많고 풀이 많은 물에서 살아야 하는데 우리집은 그런 곳이 없다는 설득에 더 이상 고집을 부리지 않았다.

오늘 집 근처 논에 아이들과 함께 미꾸라지들을(밤사이 한번 더 탈출을 감행해서 말라 죽을뻔 했던 녀석을 포함) 들고 가서 풀어주면서 '안녕~' 하고 손을 흔들어 줬다. 내 입장에서 보면 생각없는 문화센터 덕분에 엉뚱한 고민을 하기도 했지만 아이들이 어느새 차분히 설득하면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나이가 됐다는 것을 깨닫는 사건이기도 했다. 뭐, 그런 면에서 보면 오히려 고맙다고 해야 하나. :-)

2014년 8월 16일 토요일

아이들의 양보 그리고 타협

요즘들어 부쩍 느끼는 것인데, 첫째와 둘째가 제법 잘 어울려서 논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둘째의 말이 어눌하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타협', '양보' 라는 개념 자체를 잘 모르는 나이여서 항상 장난감을 갖고 싸우기만 했는데 이제는 제법 형이 갖고 노는 동안 기다릴 줄도 알고 형이 양보해준 장난감을 손에 쥐면 '고마워' 라고 인사도 할 줄 알게 되었다.

물론 TV를 통해 보는 만화영화 등이 엇비슷해 지면서 서로 코드가 맞기 시작한 것도 무시할 수는 없지만 앞서 말했듯이 첫째의 양보를 고마워 할 줄 아는 마음, 첫째에게 양보할 줄 아는 마음을 둘째가 갖게 된게 가장 큰 이유라고 보인다.

그냥 나이가 들면서 저절로 된 것은 아니고...충돌이 날 때마다 나타나서 누가 잘했고 누가 잘못한 것인지를 신속하게 가려주던 엄마 아빠가 한 걸음 물러서기 시작하면서 둘이 이런 부분을 해결하는 모습을 보이기 시작했다. 둘이서 해결할 수 있게 엄마 아빠가 심판 역할을 하지 말자는 아내의 의견을 받아들일 때만 해도 걱정이 이만 저만 아니었는데 그렇게 몇 달을 두니 오히려 전보다 사이가 돈독해지고 서로간에 의견을 조율할 줄 알게 되었다. 엄마 아빠가 누가 잘못했고 잘했고를 가려주는 심판 역할을 해주지 않고 서로 충돌하더라도 의견을 조율할 기회를 주자 아이들은 거기에 훌륭히 응답했다. 그저 신기할 따름.

어쩌면 요즘 사회가 극단적인 감정 충돌로 치닫는 것은 어릴때부터 항상 보다 현명한 사람들이 심판을 봐주는 환경에서 자란 사람들이 가득해서가 아닐까? 나보다 훨씬 나이 어린 두 아들이 내가 상상도 못한 양보와 타협을 하는 모습을 보며 여러가지 생각이 많이 든다.

2014년 8월 4일 월요일

방울 토마토 - 뒷 이야기

어린이집 방학이라고 일주일간 할머니한테 내려가 있었던 두 형제들을 데리고 올라왔다. 짧다면 짧은 시간인데 몇가지 변화가 있었다.

일단 할머니는 몸살이 나셨고(...), 두 형제는 바지는 벗어 던지고 맨발로 자연스럽게 뛰어 다니는 시골 아이들 비스무리하게 변했으며 그런 행동에 어울리게도 둘 다 까맣게 탔다. 빈말이 아니라 정말로 까맣게 탔다. 방학이 끝나고 모이면 가장 까맣게 탄 아이들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엄마 아빠가 데리러 오겠다는 전화가 오자 마자 가기 싫다면서 할머니한테 어떡하냐고 매달려서 서럽게 울었던 첫째가 막상 엄마 아빠를 보자 냉큼 따라 나서는 모습에 할머니는 어처구니 없어 했지만 할머니가 몸살이 나서 이제 혼자 쉬시게 해드려야 한다고 내가 따로 설득을 했다는 건 아직은 모르신다. 다음에 내려가면 슬쩍 말씀을 드릴 생각이다. 이번에 알려 드렸으면 아마도 더 두라고 고집을 부리셨을 테니까.

아, 그리고 방울 토마토. 아이들이 잘 먹는다고 정말 무지막지하게 따 주신 덕분에 배낭 한가득 될 정도로 들고 올라왔다. 다 먹기 전에 물러 터지지나 않으면 다행일텐데. 내일 출근할 때 좀 들고 가서 나눠 먹어야 겠다. 사실 이렇게 따온 농산물은 누구 입으로든 들어가면 속된말로 '장땡' 아니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