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12월 31일 토요일

2015년 겨울 어느날.

지난 몇년간 출장 다니면서 찍은 두 장의 셀카중 한장. 장소는 미국 Lexington 공항. 두 달 가까이, 그리고 대부분 혼자, 미국과 캐나다를 돌아다닌 후였고 LA를 거쳐 집으로 오는 여정의 시작이었다. (아마도) 그 해 마지막 겨울비가 오는 풍경을 바라보며 비행기 시간을 기다리다 무슨 생각에서인지 공항 유리 벽면에 비친 사진을 찍었다. 반복된 장기 출장으로 정신이 피폐해져 있었고 약간의 분노 조절 장애 비슷한 경험도 했다. 그 반대 급부로 고생하는데 돈이라도 벌어야 한다는 생각에 돈돈돈 거리기도 했었고...

이때와 비교하면 지금은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많이 나아졌다. 아직 후유증은 있지만...

이 사진을 찍으면서 거울에 비친 내게 혼자말로 대화를 건네는 경험을 처음으로 했다. 그 대화가 지금도 생생하다. 여하튼 이때 했던 결심을 절대로 잊지 말자. 다시 저 때를 반복하고 싶진 않으니까.

2016년 12월 30일 금요일

New house

오늘 6년간 살았던 곳을 떠나 새 집으로 이사를 왔다. 신도시로 이사를 왔는데 전에 살던 곳과는 분위기부터 많이 다르다. 이미 입주할 때 부터 10년 이상된 아파트였던 곳을 떠나 새로 지은 아프트에 첫 입주자로 들어오는 것이니 다른게 당연하지만...뭔가 휑한 동네 분위기도 그렇고 많이 다르다.

솔직히 여기서 얼마나 살지 모르겠다. 내년에 일이 원하는대로 풀리면 다시 이사를 가게 될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한동안 여기서 살게 되겠지. 지금 기분 같아서는 한동안 살게 되더라도 크게 불만 없을 것 같다.

새 집에 온 만큼, 또 내년 일들은 잘 풀리길 기대해 본다.